文畏人의 門外한 이야기...

네이트온에 150여명…

MSN과 GoogleTalk에 10명 남짓…

 

내가 현재 쓰고 있는 메신저에 등록되어있는 친구 목록…

 

요새 핸드폰이 조용하다…

요금이 나와도 70%는 소액결제이고 나머지가 통화요금이다…

그나마 그 통화요금도 문자 몇 건에 통화 몇 분이 무료라는데…

요새 한번도 그 무료 기간을 넘겨서 써본 적이 없다…

 

워낙 컴퓨터 앞에 앉아있기 때문일까…

그 전에 전화가 하던 그 모든 일을 컴퓨터로… 메신저로 하고 있다…

 

친구들과의 이야기도…

거래처와의 이야기도…

하다못해 바로 옆자리에 앉아있는 회사 동료에게도…

 

입 대신 손으로 이야기 하느라 바쁘다…

 

입이란 음식만을 먹기 위한 기관이던가…

성대라는 기관은 도대체 그 쓰임이 무엇인가…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집안에서 가족들끼리도 메신저로 이야기를 나누어야 하겠지??

 

말을 많이 하는 편도 아니지만…

언제나 입을 다물고 있으려니 좀이 쑤신다…

차라리 묵언수행은 목표라도 있건만 이건 그런 목표도 없고…

다들 누가 얼마나 말을 하지 않는가에 대한 기네스북에 도전하는 것도 아니고…

 

그래서인가…

키보드를 치는 손이 무겁고…

말을 않고 있는 내 자신이 축 가라앉아있고…

그렇다… 무언가 그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렇다… 지금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도…

그나마 키보드를 누르는 손가락이 조금은 그 답답함과 무거움을 해결해주지는 않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만을 가지고 이렇게 글을 써보지만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것을 쉬이 유추하고 포기한다…

'文畏人의... > 夢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신저가 없으면 대화가 안되는 세상...  (1) 2009.06.16
당신의 취미는??  (2) 2008.11.23
요즘 라디오를 들으면...  (0) 2008.11.17
고등학생 시절 추억 펌프잇업(Pump It Up)...  (4) 2008.11.17
I Want...  (0) 2008.08.14

Comment +1

  • 옆자리 동료와도 메신저.. 이부분 공감이요.. ㅋㅋ
    홀에서도 이글을 본 기억이 있는데..
    디지털이 아날로그를 지배하는 시대에 살고 있었죠, 우리가..흠..
    어쩐지 썩 좋지 않은 기분이드는건 ..